포르투 프란세지냐 맛집, 카페 산티아고(꼭 이렇게 주문하세요)

카페 산티아고의 입구이다

포르투 프란세지냐 맛집, 카페 산티아고에 다녀왔습니다.

여행 가면 그 나라 로컬 음식을 꼭 먹어보는데요. 포르투에서는 포르투에서 만들어진 샌드위치인 프란세지냐를 먹어보았어요.

카페 산티아고는 포르투 시내 중심가에 있어서 여행 중 편하게 들를 수 있어요.

카페 산티아고에서 프란세지냐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주문 방법도 알려드릴게요:)


🚩카페 산티아고(Cafe Santiago)

🗺️위치: 구글맵에서 보기

💰가격: 10.5유로~(프란세지냐 산티아고)


프란세지냐는 어떤 음식이지?

프란세지냐(Francesinha)는 포르투에서 만들어진 샌드위치 종류입니다.

한 요리사가 프랑스의 햄치즈토스트인 크로크무슈를 변형해서 만들었다고 해요. 빵 사이에 소시지, 고기 구운 것, 치즈를 끼워넣고 계란 후라이 반숙을 빵 위에 얹은 다음 소스를 끼얹으면 완성입니다. 보통 감자튀김이 함께 나와요.

원조 프란세지냐는 Regaleira 이라는 식당에서 먹을 수 있어요.

카페 산티아고에서 프란세지냐를 먹어보자

카페 산티아고는 포르투 프란세지냐 맛집으로 유명하죠. 제가 갔을 땐 가게에 있던 모든 사람이 프란세지냐를 먹고 있었어요:)

프란세지냐 메뉴 옵션도 굉장히 다양합니다. 안에 어떤 고기가 들어가는지, 소세지는 한 장인지 두 장인지, 위에 계란을 얹을 건지 말건지 등 옵션에 따라 가격이 달라집니다.

포르투 프란세지냐 맛집의 메뉴판이다
다양한 프란세지냐 옵션이 있는 메뉴판

저는 이중 Francesinha Santiago를 선택했습니다. 가격은 10.5유로입니다.

프란세지냐는 생각보다 정말 든든하고 배불러요. 빵 안이 고기 패티와 베이컨, 치즈로 꽉 차 있기 때문이죠. 묵직하고 고기고기한 맛입니다. 별명이 왜 내장파괴버거인지 바로 알 수 있었어요. 게다가 감자 튀김 인심이 엄청 좋아서ㅎㅎㅎㅎㅎ 감튀도 한바가지예요.

카페 산티아고의 프란세지냐가 접시 위에 놓여 있다
프란세지냐

소스는 맛이 강하지 않아요. 토마토 소스, 허브, 맥주, 칠리 페퍼를 끓여서 만든다고 하는데요. 존재감이 그리 강하지 않는데도 소스와 같이 먹어야 더 맛있는 이상한 매직… 소스 더 달라고 하면 더 주니까 요청해보세요.

막 나와서 따끈할 때 반숙 노른자 중심으로 반 갈라서 드세요. 노른자가 주르르륵 흘러서 비주얼도 예쁘고 맛도 더 고소해져요.

카페 산티아고에서 꼭 이렇게 주문하세요

저희는 두명이서 Francesinha Santiago 1개, 샐러드 1개, 콜라, superbock 맥주를 주문했는데요.

결론적으로 말하면 정말 퍼펙트한 주문이었어요. 꼭 이렇게 시키세요.

내가 정말 느끼한 걸 잘 먹는다 하지 않으면 1인 1프란세지냐는 조금 무리더라고요…. 중간중간 샐러드로 입을 씻어줘야 끝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마치 피자 먹을 때 피클 먹어주는 것과 같은 거죠.

샐러드 가격은 3.5유로입니다.

토마토와 올리브, 오이가 곁들여진 샐러드
샐러드 꼭 시키기 약속

그리고 꼭 맥주를 주문하세요! 맥주와 정말 잘 어울립니다. 피맥하는 거랑 비슷한 느낌이에요.

포르투갈에 왔으니 포르투갈 맥주인 Superbock을 주문했습니다. 현지인이 프란세지냐에는 단연 슈퍼복이라고 열변을 토하더라고요. 네, 현지인 말은 잘 들어야 이득입니다. 맛있었어요!

코카콜라 제로 1캔과 superbock 맥주 1병이 테이블 위에 올려져있다
프란세지냐 짝꿍, 슈퍼복